‘윤석열 멘토’ 논란 천공스승 “검찰총장 사퇴 내가 조언…王자는 나 아냐”

"정리할 시간이 될 것이라고 코칭"

"대선 출마 뒤 안 만나…멘토 아냐"

"王자 자문? 전혀 아니다"

천공 스승 ⓒYTN 천공 스승 ⓒYTN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천공스승이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사퇴를 자신이 조언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자신은 윤 전 총장과 멘토 관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천공스승은 지난 7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정리할 시간이 될 것이라고 코칭해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오래 싸우면 모든 검찰이 어려워질 테니 사퇴 시점을 판단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해줬다고 했다.


다만 최근 논란이 된 손바닥 '王(왕)'자 논란에 대해선 자신이 자문해준 것은 아니라고 부정했다. 천공스승은 "전혀 아니고 나는 그런 짓 못하게 한다"며 "누가 해줬는지, 어떠한 환경에서 재미로 했는지 몰라도 저한테 자문했으면 그런 건 전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뒤에는 만나지 않았으며 이른바 멘토 관계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와 만나게 된 것은 부인인 김건희씨가 먼저 연락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씨가 연락이 와서 만났는데, 그때 윤 전 총장이 남편이니까 같이 왔다"며 "그렇게 해서 알게 된 사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으로부터 천공스승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유 전 의원은 "모 언론인이 이 사람과 인터뷰를 했는데 본인이 윤석열 후보의 멘토고 지도자 수업을 시키고 있다고 한다. 모르시느냐"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제가 알긴 하는데 무슨 멘토니 하는 이야기는 좀 과장된..."이라고 답했다.


이후 토론회가 끝나고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에게 "아까 말씀하신 분들중에 정법이라는 분은 강의 동영상이 많으니 한 번 보시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는 게 윤 전 총장 측의 설명이다. '정법'은 천공스승이 진행하는 강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