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박근혜 사면 해야” vs 유승민 “왜 45년 구형했나”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주장하자, 유승민 전 의원이 반박하며 설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수사를 담당했던 인물이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이날 채널A 주최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 나서 “(당시) 박영수 특검에서 수사팀장을 했다. 윤 후보께서 박 전 대통령에게 직권남용 등 30년, 국고손실 12년, 선거법 위반에 3년 등 토탈(총) 45년을 구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수사가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는데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잘하고 옳은 일이 아니라 잘 모르시나 본데 양형기준표대로 다 구간이 있어서 (구형) 하게끔 되어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이 “사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제 개인적으로는 이 정도 고생하셨으면 댁에 돌아가게 해드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그러면 왜 45년을 살아야 한다고 구형했느냐”라며 되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그것은 재판에서 하는 것이고 사면은 정치적으로 하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