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방역수칙 위반” 호프집 소동 언급없이 ‘셀카 탐정’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생 행보 첫 방문지로 찾은 대전에서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한 언급 없이 카이스트 학생들과 찍은 사진만 공유했다.

지난 6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이 다녀간 행사에 장소를 제공한 호프집 주인은 참석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다며 행사 주최 측을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카이스트를 방문해 원자력공학 전공생들과 간담회를 마친 윤 전 총장은 지역 기자들을 만나기 전 대전 유성구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토론회 주제는 ‘문재인 정권 탈원전 4년의 역설-멀어진 탄소중립과 에너지 자립’이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대전 유성구 한 호프집에서 ‘문재인 정권 탈원전 4년의 역설-멀어진 탄소중립과 에너지 자립’을 주제로 열린 만민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이 예정에 없던 일정을 소화하면서 지지자 등 인파가 갑자기 몰렸고, 가게 주인은 주최 측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윤 전 총장과 행사 참석자들은 모두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이러한 소동에 대한 언급 없이 7일 오전 카이스트 학생들과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방문 후기를 전했다.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그는 “청년들의 열정은 뜨겁고 학식은 깊었다. 과학기술에 대한 애정은 두텁고 비전은 컸다. 우리 청년들은 역대 어느 세대보다도 경쟁력 있고 우수한 사람들”이라며 “그들의 사기를 북돋고 각자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빛나는 눈빛들을 보십시오. 미래는 밝다”고 덧붙였다. ‘윤석열이듣습니다’, ‘셀카탐정’이라는 해시태그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