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논란… 여권에선 “박근혜만도 못해” 비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불량식품' 발언이 여권 인사들에게 비판받고 있다.

지난달 19일 윤 전 총장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밀턴 프리드먼의 책 '선택할 자유'를 권했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그 책에 많이 감명받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검사 시절 상부 단속 지시가 내려오면 불편했다며 "프리드먼은 먹으면 병에 걸려 죽는 식품이면 몰라도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보다 아래도 선택해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여권 인사들은 윤 전 총장의 사회 인식을 문제삼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일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경제철학에 따르면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을 '선택'해 먹을 수 있어야 하고, '주 120시간 노동'도 '선택'해 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이 자는 박근혜만도 못하다"고 적었다. 박근혜 정부가 과거 부정식품을 '4대 사회악'의 하나로 꼽았단 사실을 언급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