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리고 TV토론회에 출연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TV토론회에서 임금을 뜻하는 한자 ‘왕’자가 그려진 윤 전 총장의 손바닥을 캡처한 사진이 나돌았다.

모두 세 차례의 토론회로 확인됐다. 3차, 4차, 5차 토론회다.

이에 대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무속인의 주술에 따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지자들이 응원하는 차원에서 손바닥에 적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