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구속된 날 YS‧박정희기념관 찾아 ‘마이웨이’

장모 의료법위반 혐의 1심에서 유죄판결

처가 문제에 '거리두기 분리대응' 메시지

"반법치 세력에 유린되지 말고 민주주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상도동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방문해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상도동 김영삼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방문해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lt='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 대통령 기념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한국 민주주의 큰 산 김영삼 대통령님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만 바라보고 걸어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윤석열 캠프 제공' data-original="https://cdnimage.dailian.co.kr/news/202107/news_1625227033_1007783_m_2.jpeg"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 대통령 기념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한국 민주주의 큰 산 김영삼 대통령님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만 바라보고 걸어 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장모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지만,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며 처가 문제와 '거리두기‧분리대응'에 나섰다.


장모가 유죄 판결을 받은 의료재단 설립에 윤 전 총장이 관여하지 않았고, 수사와 재판에도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은 만큼 법적으로나 도의적으로 부담을 질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YS) 도서관과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대통령 기념재단을 잇달아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장모 최모씨가 법원에 들어선 시각에도 김영삼 도서관에서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환담을 나누고 있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김 전 대통령이 그토록 지키고자 애쓴 민주주의가 다시는 반민주, 반법치 세력에 의해 유린되지 않도록 수호하는 것이 우리 후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마포구 박정희 기념재단을 방문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마포구 박정희 기념재단을 방문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처가는 처가' 분리대응…여론이 받아들일지 관건


윤 전 총장은 이어 "김 전 대통령은 확고한 신념으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수십 년간 몸 바쳐 싸워오셨다"며 "그 희생과 헌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도 민주주의 터전에서 살지 못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오후엔 박정희대통령 기념재단을 방문해 좌승희 재단 이사장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경제정책과 철학을 어떻게 계승시킬지를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윤 전 총장 측이 전했다.


방명록에는 "과학기술과 수출입국의 길을 제시하며 부국강병과 고도성장의 기반을 구축하신 박정희 대통령님의 선견지명과 나라사랑의 마음을 따라 국민과 함께 번영의 미래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이 처가 문제와 철저한 분리대응으로 정치적 파장을 최소화하는 전략적 행보를 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시중에 떠돌고 있는 '윤석열 X파일'을 비롯해 현재까지 제기된 대부분의 의혹들이 윤 전 총장 처가를 겨누고 있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에게 법적 책임이 없더라도 최대 정치적 자산인 '공정‧정의‧법치'에 흠집이 나는 것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야권 관계자는 "국민들이 '장모 잘못이 사위 책임이냐'라고 보실지, '사위도 잘못했다'로 받아들일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