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말 모르나?… “주택청약통장, 집 없어서 만든 적 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23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나"라고 묻자 "집이 없어서 만들어 보진 못했다"고 답한 것. 이에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대답했다.
해당 대화는 토론회 중 유 전 의원이 '군 복무자에 주택청약 가점 5점'이라는 윤 전 총장의 공약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유 전 의원은 "이게 내 공약과 똑같더라. 숫자까지 똑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이날 발언에 대해 "주택청약이 뭔지도 모르는 것 아닌가"라는 비판이 나왔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과 유 전 의원이 나눈 '주택청약 대화'와 관련한 게시물을 공유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집이 없으면 청약을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주택청약이 뭔지도 모르는데 군필자 청약 혜택은 왜 공약으로 내세웠나"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정계에 데뷔한 이후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 '남녀 교제를 막는 페미니즘', '후쿠시마 원전', '메이저 언론사', '아프리카 노동' 발언 등으로 여러번 곤욕을 치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