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제주서 홍준표 맹비판…자세 교정은 ‘아직’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제주를 찾았다. 윤 후보는 “여야 따로 없이 저를 공격한다”며 경쟁자와 여권을 상대로 수위 높은 비판 발언을 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는 13일 제주 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제주도당을 찾아 이같이 발언했다. 윤 후보는 “여당 야당이 따로없다. 저 하나 죽이려고 탈탈 털고 있다”며 “저는 털어도 안 나오니 가족들을 털어서 뭔가 만들어내려고 한다. 고발사주에 이어서 이번에는 원전비리를 제가 고발시켰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2년을 털려도 끄떡없었으니 걱정말라. 저는 26년간 공직생활을 하면서 돈을 피해 다닌 사람인데 약점이 있으면 정권과 맞설 수 있었겠느냐”며 자신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부인했다.

윤 후보는 제주를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고 공약한 홍준표 후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여러분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으냐. 제주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곳인데 환경보전을 하면서 적절히 개발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들이 제대로 했으면 정권이 넘어가고 지방선거에서 박살이 났겠느냐. 무슨 면목으로 또 나왔는지. 정권 교체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며 경쟁 후보군들을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제주지역 언론 기자간담회장에서는 아직 고치지 못한 앉은 자세 습관을 다시 노출해 눈길을 끌었다.

공식석상에서 의자에 앉을 때마다 다리를 과도하게 벌리고 앉아 눈총을 받은 윤 후보는 “자세를 고치겠다”고 약속한 뒤 다소 습관을 교정하려는 노력을 보여왔다. 그러나 이날은 아무래도 다리를 모으는 자세가 익숙치 않은지 이른바 ‘쩍벌 자세’를 하고 있는 모습이 현장 사진에 그대로 잡혔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