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尹 1위 여론조사 중단은 국민 왜곡…선관위, 진상규명해야”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3일 지난 4월부터 매주 대선 후보 지지율을 발표해온 여론조사가 중단된 데 대해 "선관위 등 책임 있는 기관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여론조사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늘 높게 나오던 조사였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부친 최영섭 퇴역 대령의 빈소를 조문한 뒤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7.08 [email protected]

윤석열 캠프는 이날 'PNR리서치 여론조사 중단 관련 입장문'을 통해 "머니투데이 의뢰로 매주 발표되던 PNR리서치 여론 조사 결과가 더불어민주당 극성 지지자 등의 항의로 돌연 중단됐다는 언론 보도들이 있었다. 다양한 조사 방식 및 문항으로 실시되는 여론조사들 중에서 유독 윤석열이 앞서는 여론조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그러면서 "PNR리서치는 지난주 '다자대결에서 윤석열 36.1%, 이재명 26.2%, 이낙연 13.7%, 양자대결에서 윤석열 49.8%, 이재명 41.8%, 윤석열 51.7%, 이낙연 41.5%로 윤석열이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선다고 하는 등 4월부터 지난 주까지 윤석열 측에 우세한 결과를 발표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후보 측과 그 지지자들이 윤석열에 크게 뒤지는 여론조사 결과가 계속되자 머니투데이와 PNR리서치 측에 강력 항의했고 머니투데이 측이 대선 지지율 여론조사를 갑자기 중단시켰다'는 복수의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실제로도 매주 발표되던 PNR리서치 조사결과가 이번 주에는 아무런 사전 예고 없이 발표되지 않았고 PNR리서치는 '발주처로부터 아무런 설명 없이 여론 조사를 중단하라는 일방 통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수개월간 정기적으로 국민들에게 공개되어 온 여론조사를 백주대낮에 정치적 압력을 가해 중단시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의 룰 자체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국민여론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중대한 일이므로 선관위 등 책임 있는 기관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