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경찰 사칭 MBC 기자들 경찰에 고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0일아내 김건희 씨의 논문 표절 의혹 취재 중 경찰을 사칭한 MBC 기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남윤호 기자

"MBC,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나"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아내 김건희 씨의 논문 표절 의혹 취재 중 경찰을 사칭한 MBC 기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불법취재의 전모를 규명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 MBC 양 모 기자 등 해당 기자 2명과 그 지시 또는 책임자를 오늘 서초경찰서에 형사 고발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는 "경찰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심문한 뒤 정보까지 얻어낸 것은 강요죄와 공무원자격사칭죄라는 중대 범죄가 범해진 것"이라며 "불법취재까지 동원한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났으므로, 현장 기자들의 단독행위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도 과거 채널A 등 다른 사례에서 그랬던 것처럼 불법취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즉각 진상규명에 나서 달라. MBC 불법취재에 대한 신속하고도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는 전날(9일) 뉴스데스크에서 "본사 취재진이 김 씨의 박사 논문을 검증하기 위한 취재 과정에서 취재 윤리를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이에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취재진 2명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 피해를 본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