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박지원·조성은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할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13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공지를 내고 "오전 11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이들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캠프 기획실장 겸 특위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과 변호사 2명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지난 12일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의원(국민의힘·부산 사상)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박 원장이 야당의 유력 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며 "이것은 국정농단이자 국기문란행위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살하려는 최악의 사건"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