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부친 투기 의혹’ 정면돌파 “공수처 수사 의뢰…이익 사회환원”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지며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내부 정보를 활용해 시세 차익을 노렸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공수처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친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저는 저희 아버님에게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이 있으며 투기의혹으로 비춰질 여지가 있다는 점을 변명하지 않는다"며 "저희 아버님은 성실히 조사를 받고 그 결과에 따라 적법한 책임을 지실 것이며 저는 어떤 법적 처분이 있든 그 옆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의원직, 대선 예비후보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윤 의원에 대한 발언들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21.08.27 [email protected]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부친은 "평범한 노년을 살면서 인생의 황혼을 준비한 일이 이렇게 큰 평지풍파를 일으킬 줄 몰랐다"며 "이번에 문제된 농지는 이익을 전부 사회에 환원하겠다. 널리 살피시어 딸 자식이 아니라 못난 애비 탓이라 여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부친이 구입한 논 시세가 크게 오른 과정에 KDI 연구원이던 자신이 관여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예비타당성 조사 정보를 제가 빼돌렸다는 의혹 자체가 터무니없다"며 예비타당성 조사 관련 한 전문가가 보내온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세종스마트 국가산단의 경우 LH가 구상부터 입지선정, 개발 및 기본계획을 마련하는데 통상 3년~5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며 "이때 개발정보가 관련 국민들에게 공유되곤 한다. 계획 자체가 애초에 신도시 개발처럼 비밀스럽게 수립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대선 후보인 김두관 후보는 제가 KDI에 근무하면서 얻은 정보를 가지고 가족과 공모해 땅 투기를 했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했다"며 "그러나 KDI에서 재정복지정책부장으로 재직한다고 해서 KDI 내 별도조직에서 진행하는 예비타당성 조사 정보에 접근하는 것은 그 자체가 불가능하다. 어지간한 국회의원들은 예비타당성 조사 과정에 대해 이해도가 높기 때문에 대선 후보쯤 되는 이가 이런 말을 한다는 것은 사실 의도적인 모해가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의원직, 대선 예비후보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윤 의원에 대한 발언들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1.08.27 [email protected]

윤 의원은 자신에게 의혹을 제기한 여당 의원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내부자 정보를 이용한 투기라는 심각한 범죄를 타인에게 씌울 때는 구체적인 근거가 있어야 한다는 상식조차 내다 버린 것"이라며 "평생 공작정치나 일삼으며 입으로만 개혁을 부르짖는 정치 모리배들의 자기 고백"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저 자신을 공수처에 수사의뢰한다"며 "공수처가 못하겠다면 합수본에 다시 의뢰하겠다. 저는 국회의원이라는 법적 사회적 방패를 내려놨으니 평범한 시민이 받는 수사를 받을 것이다. 생전 처음 수사라는 것을 받으며 보통 사람이 느끼는 그 두려움과 부끄러움을 스스로 헤쳐 가겠다. 이게 기득권 없이 국민 눈높이를 지키는 제 정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저희 아버님의 부동산 매매가 있었던 2016년 제 통장거래 내역이 여기 있다"며 "작년부터 사용한 카카오 뱅크를 제외하면 오랫동안 유일하게 가져온 입출금 통장이다. 아버님 토지계약서도 같이 있으니 언론인 여러분도 거래 전후로 제가 얼마나 벌고 얼마나 썼는지 훤히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것 말고도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제출하겠다"며 "이것 말고도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제출하겠다. 부동산 거래에 돈을 보탰는지, 차명으로 소유했는지 샅샅이 까보라. 당시 내부전산망 접속기록도 KDI 홍장표 원장님 신속히 공개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단 철저한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낄낄거리며 거짓 음해를 작당한 민주당 정치인들 모두 의원직 사퇴하시라"며 "특히 이재명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 남영희 대변인이 음해에 가장 앞장선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제가 무혐의로 결론나면 이재명 후보 당신도 당장 사퇴하고 정치를 떠나시라"라고 압박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