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오늘 기자회견, 의원직 및 대선 후보 사퇴 입장 밝히나?

[일요시사 정치팀] 강주모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및 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의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지난 24일, 한무경·정찬민·안병길 의원 등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의 주요 직책을 맡은 인사들이 줄줄이 맡은 직책에서 스스로 물러나는가 하면 대권 도전을 선언했던 윤희숙 의원도 지도부에 의원직 자진사퇴를 전달했다.

윤 의원은 앞서 더불어민주당의 ‘임대차 3법’ 강행 처리 당시 국회 본회의서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부동산 관련 연설로 유명해졌던 바 있다.

윤 의원은 초선이지만 이번 20대 대선에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25일 오전 10시10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황으로 의원직 유지 및 대선 출마 철회 여부에 대한 입장도 함께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기정사실화된 상황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 의원이 이날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주최하는 첫 예비후보 발표회인 ‘국민 약속 비전발표회’에 참석이 예정된 만큼 대선 출마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권익위는 윤 의원의 부친이 지난 2016년 세종시 전의면 소재의 논 1만871㎡를 사들여 농사를 짓지 않았다고 판단해 농지법을 위반했다고 봤다.

윤석열 캠프 내에서 한 의원은 산업정책본부장을, 정 의원은 국민소통위원장을, 안 의원은 홍보본부장을 각각 맡고 있었다.

지난 24일,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캠프에 소속된 한무경, 정찬민 의원은 캠프 관련 직책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고 이를 수용했다”며 “이철규 의원은 관련 의혹에 대해 당에 추가 해명 기회를 요청했기에 소명 절차를 지켜본 뒤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권익위가 발표한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자 12명 중 비례대표인 한무경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고, 강기윤·이주환·이철규·정찬민·최춘식 의원에겐 탈당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