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뉴스룸’ 故최진실·조성민 유족, ’22억 건물 분쟁’ 조명

고(故) 최진실과 고 조성민의 유족 간 재산 분쟁 뒷얘기가 방송을 타며 화제다.
지난 2일 IHQ TV 예능 프로그램 '은밀한 뉴스룸'에서 방송된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고 최진실 13주기를 맞아 고인을 추억하고, 이어 세상을 떠난 동생 고 최진영, 2013년 사망한 전 남편 조성민까지 가족사가 재조명됐다.
이날 방송에선 2020년 당시 최진실의 어머니가 조성민의 아버지를 상대로 불법 점유건물 퇴거 및 인도명령 소송을 제기한 사건이 언급됐다.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22억원 상당의 건물이 조성민 사망 후 최진실의 자녀인 최환희와 최준희 남매에게 공동 상속됐다. 해당 건물에는 고 조성민의 부모가 20년 넘게 살았다.
실거주 인정으로 해당 건물의 임대료는 고 조성민의 부모가 받았으나 상속으로 건물 관리와 세금 문제는 남매의 후견인인 최진실 어머니가 해야 해서 갈등이 빚어졌다.
방송에 따르면 최진실 어머니는 조성민 부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법원이 최진실 어머니의 손을 들어주면서 현재 조성민 부모는 퇴거한 상황으로 밝혀졌다. 건물 소유주도 다른 이로 바뀐 상태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