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측 “방역수칙 위반, 부주의에 깊이 반성 중” [공식입장 전문]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젝스키스 은지원 측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0일 엑스포츠뉴스에 "은지원이 최근 제주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은지원은 현재 자신의 부주의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은지원이 지난 15일 제주도 한 카페에서 6인 모임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은지원 일행 6명은 카페에서 1시간 가량 자리에 머물렀으며 매니저로 추정되는 남성은 이들의 사진을 못 찍게 했다. 현재 비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돼 있다.

이하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은지원 씨가 최근 제주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당국의 노고와 많은 분의 희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일로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립니다.

은지원 씨는 현재 자신의 부주의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소속 아티스트의 방역 수칙 위반 사실을 엄중히 인식하고 성찰하겠습니다.

아울러 아티스트뿐 아닌 임직원 모두가 개인위생 수칙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더욱 철저히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