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방송 시간마다 쇠창살 조금씩 절단’ 탈옥수 신창원 뒷얘기

부산교도소 발간 50년사에서 당시 사건 얽힌 비화 소개

탈옥 3개월전부터 식사량 조절 80㎏ 체중→60∼65㎏으로 감량

탈옥 이유는 무기징역 교도소 생활에 염증…애인도 보고 싶어

2009년 신창원이 버리고 달아난 차량과 유류품 2009년 신창원이 버리고 달아난 차량과 유류품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부산교도소 탈주범 신창원으로 보이는 30대 남자가 서울 주택가에 출현, 불심검문중인 경찰을 물어뜯고 달아난 가운데 경찰이 차량을 검색, 가발과 의류 등을 꺼내고 있다. 1998.7.16 <저작권자 ⓒ 2009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희대의 탈옥수라 불리는 신창원에 대한 뒷이야기를 당시 관할 교정시설이었던 부산교도소가 풀어내 눈길을 끈다.

부산 교도소는 4일 '부산교도소 50년사'를 통해 1997년 해당 교도소 재소자였던 신창원의 도주 사건을 소개했다.

책에 따르면 신창원은 탈옥하기 수개월 전부터 주도면밀하게 탈옥 계획을 세웠다.

탈옥 1개월 전부터 차량 열쇠 없이 승용차를 운전하는 방법을 동료 재소자에게 물었고, 3개월 전에는 변비가 있다는 이유로 식사량을 조절해 3개월 동안 80㎏이던 체중을 60∼65㎏까지 감량했다.

실제 준비를 마친 신창원은 1997년 1월 20일 오전 2시께 수용소 화장실 안 환기구를 통해 빠져나갔고 이후 흙을 파내 인근 공사장에 진입, 교도소 외벽을 타고 도주할 수 있었다고 한다.

부산교도소는 책에서 "야간 음악방송 시간에 환기구에 설치된 쇠창살을 쇠톱으로 조금씩 절단해왔다"며 "당시 교도소 창고에서 쇠톱 2개를 자신의 속옷과 운동화 등에 훔친 뒤 절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 또 유해 751구…속속 들춰지는 캐나다 원주민 기숙학교 비극
  • 알고보니 석영…허사로 끝난 남아공 '다이아몬드 러시'
  • 미 12살·14살 청소년, AK소총·산탄총 들고 경찰과 총격전
  • '세기의 탈주극' 곤, 무죄 증명할까…일본 탈출후 첫 조사

이어 "절단 흔적을 감추기 위해 신창원은 나무판을 껌으로 고정해 해당 부분을 덮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2009년 탈옥수 신창원의 다양한 모습 2009년 탈옥수 신창원의 다양한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탈옥수 신창원에 대한 검거작전이 미궁에 빠진 가운데 경찰청은 전국 각 경찰서에 신창원의 다양한 변장 몽타주를 배포, 일선 경찰관들에게 교육시키고 있다. 1998.8.4 <저작권자 ⓒ 2009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후 도주한 신창원은 교도소 인근 500m 지점에서 자전거 1대를 훔쳐 타고 근처 농원에 들어가 양복 1벌과 외투, 구두, 칼을 훔친 뒤 자전거를 타고 달아났다.

오전 6시에는 택시를 통해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서울 천호동에 잠입, 택시 기사를 위협해 차비를 내지 않고 되레 1만원을 빼앗기도 했다.

천호동에서 수감 전 동거하던 여성이 일하던 가게 등을 들렸으나 찾지 못했고, 버스를 타고 천안으로 내려가 몸을 숨겼다.

이후 수많은 제보와 오보, 추적 끝에 1999년 7월 16일 전남 순천 한 아파트에서 동거녀와 함께 은신해 있던 신창원은 가스관 수리공 제보로 체포됐다.

탈옥 이후 붙잡히기까지 신창원은 전국 각지에서 105회에 걸쳐 약 9억8천여만원을 훔치는 등 강도와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책은 신창원의 탈옥 이유에 대해 "무기징역에 대한 절망감으로 난동을 부리고 흡연 때문에 징벌을 받자 교도소 생활에 염증을 느꼈다"며 "수감 전 만났던 애인을 보고 싶어했고 자신의 범행을 신고한 사람에 대한 불만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창원 도주 사건은 907일의 도주 기간 4만㎞ 이상을 이동하고 연인원 97만명의 경찰 인력이 동원됐다"고 덧붙였다.

2009년 신창원 도주 상황 설명하는 경찰 2009년 신창원 도주 상황 설명하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부산교도소 탈주범 신창원으로 보이는 30대 남자가 서울 주택가에 출현, 불심검문중인 경찰을 물어뜯고 달아난 가운데 윤종욱 수서경찰서장이 당시 상황 설명을 하고 있다. 1998.7.16 <저작권자 ⓒ 2009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