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결장’ 발렌시아, 그라나다와 1-1 무승부

이강인.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이강인(21)이 결장한 발렌시아가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의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그라나다와의 2021~2022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헤타페와 개막전에서 1-0으로 이긴 발렌시아는 개막 2경기 무패를 이어갔다.

발렌시아는 전반 16분 루이스 수아레스 차리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발렌시아는 동점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그라나다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기다리던 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고 0-1로 패할 위기에 처했다.

후반 41분 발렌시아가 호세 루이스 가야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패배를 모면할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카를로스 솔레르는 침착하게 그라나다의 골망을 흔들었고 1-1 무승부를 만들었다. 이강인은 헤타페와의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