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레알 마드리드 상대로 득점포…마요르카 이적 첫 골

레알 마요르카 이강인이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사이를 뚫고 왼발 슛으로 골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레알 마요르카 공식 SN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슛돌이’ 이강인(20)이 마요르카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렸다. 그것도 ‘거함’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골맛을 봤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래알 마드리드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0-2로 뒤진 전반 25분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팀동료 매튜 호프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은 레알 마드리드 수비진 세 명 사이를 돌파한 뒤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문 왼쪽 구석을 뚫었다.

이강인이 스페인에서 골을 넣은 것은 발렌시아 소속이던 올해 1월 8일 예클라노 데포르티보(3부)와 2020~21 코파 델 레이(국왕컵) 2라운드 원정 경기 선제골(4-1 승)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프리메라리가에서 득점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7월 8일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2019~20시즌 35라운드 홈 경기 결승골(2-1 승) 이후 442일 만이이었다.

유스 시절부터 몸담았던 발렌시아를 떠나 지난 달 말 마요르카와 4년 계약을 이강인은 지난 12일 아틀레틱 빌바오와 4라운드 원정 경기(0-2 패)와 19일 비야레알과의 5라운드 홈 경기(0-0 무)에선 후반 교체로 투입된 바 있다. 이날 경기는 이강인이 마요르카로 이적한 뒤 첫 번째 선발 출전 경기였다. 첫 선발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골까지 터뜨리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마요르카는 이날 수비가 와르르 무너지면서 레알 마드리드에 1-6 대패를 당했다.

마요르카는 전반 3분 만에 카림 벤제마에게 선제골을 내준데 이어 전반 24분에는 마르코 아센시오에게 추가 골을 허용했다. 이후 이강인의 만회골로 분위기를 바꾸는 듯 했지만 전반 29분 아센시오에게 추가골을 내줘 1-3으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마요르카는 후반에도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었다. 벤제마, 아센시오, 이스코에게 잇따라 골을 허용해 1-6 대패를 받아들여야 했다.

마요르카는 이날 패배로 2승 2무 2패 승점 8을 기록, 10위에 자리했다. 반면 리그 개막 후 5승 1무를 기록한 레알 마드리드는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