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발렌시아 팬들에 작별인사…”내 꿈의 문 열어준 팀”

사진=이강인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지난 10년간 활약한 발렌시아(스페인)를 떠나 마요르카(스페인)로 이적을 앞둔 이강인(20)이 구단과 팬들을 향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이강인은 2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발렌시아와 팬분들께 존중의 의미를 담아 작별을 고합니다”고 인사를 전했다. 작별인사는 스페인어와 한국어로 함께 올라왔다.

이강인은 “2011년 저와 제 가족은 저의 프로축구 선수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나라를 떠나 스페인에 왔다”며 “발렌시아는 저에게 그 꿈의 문을 열어주고 지지해준 팀이다. 그것은 오늘 제가 구단을 떠나는 이 순간까지도 절대 잊을 수 없는 소중한 가치”라고 밝혔다.

이어 “이 구단에서 저는 선수뿐만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성장했다”라며 “제가 발렌시아 아카데미에서 배워온 것들은 저의 미래를 바른길로 인도해줄 모터가 될 것이다. 유소년 시절부터 1군 팀에 이르기까지 함께한 모든 동료, 코치진들, 스태프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강인은 “저에게 진정한 축구인의 열정을 알려주신 모든 발렌시아의 팬 여러분들의 애정에 무한한 감사 인사를 드린다”라며 “발렌시아와 팬분들께 존중의 의미를 담아 작별을 고한다. 이제는 제가 큰 희망을 품고 아문트(AMUNT·발렌시아의 구호)를 외치며 제 앞에 있을 미래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10살이던 2011년 발렌시아 산하 유스팀에 입단한 뒤 줄곧 팀의 미래로 주목받았다. 2018년 1군에 데뷔한 뒤 발렌시아의 핵심 자원으로 자리매김하는 듯 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발렌시아 1군에서 충분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

결국 2022년까지 계약된 이강인은 더 많은 출전 시간을 위해 발렌시아를 떠나 다른 팀으로의 이적을 선택했다. 현재 새로운 행선지로 유력한 마요르카는 일본 축구의 기대주인 구보 다케후사가 임대로 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