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철 감독 “데스파이네 승부욕 나와서…이용규도 기분 나쁠 것”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현세 기자) "(이)용규도 기분 나쁘지 않았을까 싶더라."

이 감독은 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 간 시즌 8차전을 앞두고 전날 경기에서 발생한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키움 이용규의 신경전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데스파이네는 0-0으로 맞서는 3회 초 2사 1, 2루 상황에서 이용규와 10구까지 가는 승부를 펼쳤다. 이용규는 데스파이네의 공을 수차례 파울 커트해내며 끈질기게 버텼는데, 결과적으로는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그런데 이때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던 데스파이네가 1루를 향해 뛰던 이용규를 향해 소리를 질렀다. 이용규는 데스파이네에게 다가가 두 팔을 들어 올리며 왜 소리를 지르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동작을 취했다.

데스파이네와 이용규는 서로 배를 부딪히며 신경전을 벌였고, 양 팀 선수, 코치가 말리며 일단락됐다. 하지만 이후 KT 조용호의 타석 때 키움 선발 투수 한현희가 몸에 맞는 공을 던지며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가게 됐다.

조용호는 한현희를 향해 자신의 팔 보호대를 가리켰다. 맞힐 거라면 부상 위험이 비교적 적은 부위를 맞히라는 동작으로 보였다. 이때에도 양 팀 더그아웃에서는 긴장감이 흘렀는데, 한현희가 모자를 벗은 뒤 조용호도 1루로 걸어 나가며 다시 일단락됐다.

이 감독은 "선수들끼리 그런 상황이 나올 수 있는 것 같다. 어제 다 정리한 것 같다. 크게 키우지 않으려 웃으며 끝냈는데, 내가 보니 데스파이네와 승부에서 2스트라이크 이후 타격이 잘 풀리지 않으면 용규는 스스로에게 아쉬워하는 선수이지 않나. 그런데 데스파이네는 뭔가 올라온 것 같더라. '용규놀이' 때문인가 생각했는데, 그때 기분 나쁘지 않았을까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게 길어지더라. 사실 데스파이네는 어제 허리가 안 좋아서 일찍 바꾸려 했다. 초반에 안 좋았다. 바꿔야겠다 싶었다. 그런데 스스로도 '괜찮다'고 '버틸 수 있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3점을 줬지만 힘든 상황에서 승부욕이 나오니 짜증도 났을 거다. 그런데 용규도 기분 나쁠 수 있는 거다. 누구를 탓할 수는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세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