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철 kt 감독, 강백호 다친 후 심판에 항의하다 퇴장

이강철 kt 감독 이강철 kt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kt wiz의 이강철 감독이 간판타자가 부상으로 교체된 뒤 심판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이강철 감독은 3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방문경기에서 0-4로 뒤진 4회말 전일수 주심에게 어깨로 밀치는 등 거칠게 항의한 탓에 퇴장 명령을 받았다.

올 시즌 감독이 퇴장된 것은 5번째이며 이강철 감독 개인으로는 통산 4번째다.

kt는 이날 소형준을 선발로 투입했으나 1회말 실책 속에 먼저 2실점 했다.

4회말에는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소형준이 2사 후 이동훈-정은원-최재훈에게 연속 3안타를 맞아 다시 2실점 했다.

이 과정에서 kt의 간판스타인 1루수 강백호는 뛰어오던 주자 최재훈의 발에 손이 밟혀 교체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이래저래 경기가 풀리지 않은 이강철 감독은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주심에게 '비가 이렇게 내리는데 경기를 중단하지 않느냐'고 몸을 부딪치며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kt는 이강철 감독이 퇴장된 뒤 투수를 이창재로 교체했으나 하주석에게 2루타를 맞아 스코어가 0-5로 벌어졌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