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의혹’ 공세…”MB는 실형”

"재판 중 이재명 재산 증가…수십억원 변호사비 어디서 났나"

민주당 워크숍 참석한 이재명-이낙연 민주당 워크숍 참석한 이재명-이낙연

지난 8월 2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21년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29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로부터 선거법 위반 사건을 무료로 변호받았다는 의혹을 두고 "후보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사안"이라고 집중 공세를 폈다.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변호사비를 냈다면 출처가 어딘지도 명확히 밝히라며 대납의 가능성까지 꺼내들었다.

이낙연 캠프의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이날 일요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의 소송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는 결코 사생활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이 지사를 압박했다.

윤 의원은 "선거법 위반 소송은 공직의 박탈 여부가 달린 굉장히 중요한 사안"이라며 "변호사 비용 문제도 공직자 재산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캠프에서 주장한 대로 무료 변론·지원이라면 부정 청탁의 굴레에 갇히는 것"이라며 "만약 이 지사가 개인 비용으로 충당했다면 재산 증감과 어떤 관계가 있었는지 확실히 밝혀야 하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상상조차 하기 싫지만, 만약 (변호사비) 대납의 경우라면 상당히 문제가 중대하다"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도 변호사비 대납 문제로 실형을 선고받았던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이 지사가 소상히 해명해달라"며 "더는 이 문제가 논란을 일으키며 확산하지 않도록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캠프의 박래용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이 지사는 줄곧 전관예우 척결을 주장해왔는데 뒤에선 전관으로부터 무료 변론을 받고, 앞에선 청렴과 공정을 외친다"며 "말 따로 행동 따로이니 무슨 말을 해도 공허하게 들린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재판에서 선임한 변호사는 총 30여 명. 변호사 비용이 최소 수억에서 수십억원이 들 것이란 건 법조계의 상식인데 재판 기간 이 지사의 재산은 오히려 증가했다"며 "돈은 어디서 나왔을까.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캠프 전략실장인 김광진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은 간담회에서 "언론인들이 후보자 검증과 네거티브를 혼동하고는 하는데 저희가 하는 것은 검증이고 국민 의문에 답을 달라는 것"이라며 "이 부분을 명확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