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尹 후쿠시마 오염수 발언에 “자민당 총재 도전하나”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입장에 대해 "윤석열 씨가 일본 자민당 총재직에 도전한 것인지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에 도전한 것인지 구분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정치권 내 '일본통'으로도 불리는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긴박한 안보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대해 '과거에는 크게 문제로 삼지 않았고, 그때그때 어떤 정치적인 차원에서 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표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은 이미 국제사회의 현안이 됐다"며 "윤 씨는 일본 정부의 입장보다 우리 국민의 안전에 더 민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이 전날 '원전 관련 수사를 하며 탈원전 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책적으로 잘못됐다'는 전제를 한 채 수사했다고 자인한 셈"이라며 "언제부터 검찰 수사가 국가정책 결정의 옳고 그름을 따지게 된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이 전 대표는 "원전 문제를 정치화시키는 행보를 그만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윤 전 총장의 후쿠시마 오염수 발언과 관련해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 이를 대변하는 일본 정부 논리와 다르지 않다"고 직격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