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통령에 조국 임명 안하면 좋겠다는 의견 드렸었다”

"이미 많은 상처 받았고, 대통령에도 부담이 될 것 같았다"

민주당 이낙연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이낙연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청주=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와 관련해 "(임명) 안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렸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예비경선 '국민면접' 행사에서 2019년 '조국사태' 당시 대통령에게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중 어떤 의견을 냈느냐는 면접관 김해영 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왜냐하면 (조 전 장관이) 너무 많은 상처를 이미 받고 있었고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될 것 같아서"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당시 국무총리였다.

이 후보는 "장관 임명 이틀 전 토요일 점심에 이해찬 (당시) 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제가 함께 점심에 부름을 받았다"며 "모두가 의견을 말했고, 저는 그런 의견을 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9월 9일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지만, 각종 신상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자 35일만인 10월 14일 전격 사퇴했다.

같은 달 28일 이 후보는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 출석, 국무총리로서 조 장관을 임명·제청한 데 대해 사과하라는 야당의 요구에 "국민들에게 걱정을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