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치생명 끊는 데 집중” 황교익 발언 파장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의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저는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는 발언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황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싸움에서 뒤로 물러나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 지는 것이 빤한 싸움도 한다. 당당하게 싸우고 당당하게 진다. 그래야 다음에 이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하루 종일 이낙연의 친일 프레임 때문에 크게 화가 났었다. 이 전 대표가 저에게 ‘너 죽이겠다’는 사인을 보낸 것으로 읽었다”며 “전문가는 평판에 흠집이 나면 직업 생명이 끝난다. 이낙연이 제게 던진 친일 프레임은 일베(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인터넷에서 던진 친일 프레임과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베들이 아무리 왱왱거려도 저의 평판에는 작은 흠집이나 낼 뿐이다. 이 전 대표는 국무총리까지 지낸 유력 정치인이다. 제 모든 것을 박살낼 수 있는 정치 권력자”라고 설명했다.

황씨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정치적 발언을 하지 못한다. 사장 후보자가 되었을 때에 지금부터 정치적 의견을 내지 말자고 결심했다”며 “그래서 페북에 고양이 사진이나 올렸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러나 저를 죽이자고 덤비는 이낙연의 공격에 저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 이낙연의 네거티브에 걸려든다는 걱정이 있는 줄 압니다만, 저는 정치 따위 모르겠고, 저의 인격과 생존이 달려 있는 문제이니 싸우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공공기관의 수장으로 내정된 인사가 대선주자로 나선 유력 정치인을 향해 ‘정치생명’ ‘끊겠다’ 등의 발언수위는 부적절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게다가 이낙연 전 대표가 황씨에게 직접적으로 ‘너 죽이겠다’고 발언하지도 않았고 ‘사인을 보낸 것으로 읽었다’는 발언 역시 지극히 주관적인 해석이라는 것이다.

앞서 황씨는 지난달 30일 CBS 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에 대해 “빈민의 삶으로 그 주변에 욕하고 거칠게 사는 사람들이 많고 거친 삶, 그런 환경 속에서 살게 되면 그런 말(욕설)을 자연스럽게 집어넣게 돼있다”고 이 지사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었다.

이어 “그래서 어린 시절의 그 삶에 대해서 너무 야박하게 굴지를 말자, 이해하자고 했더니 이후부터 공격을 해대는데 지금도 그렇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황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중앙대학교 동문이라는 학연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그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제일 싫어하는 게 학연, 지연, 혈연”이라며 “동문회도 안 나간다. 이 지사와 몇 번 얼굴을 봤지만 밥 한 번 같이 안 먹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