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무효표 이의제기 ‘경선결과 뒤바뀌나’

민주당 대선 후보 이낙연 인천경선 순회 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는 대선 경선 결과에 대한 이의제기 신청을 결정했다.

10일 오후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홍영표 의원은  "캠프 소속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갖고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낙연 필연캠프는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대선후보 경선후보의 중도사퇴 시 무효표 처리가 결선투표 도입의 본 취지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며 "11일 이와같은 이의제기서를 당 선관위 공식 접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3차 선거인단 선거에서 62.37%를 기록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보(28.3%)를 압도했다.

이 결과 이 지사는 예상과 달리 간신히 과반인 50.29%(71만9905표)을 넘기며 민주당 대선 후보에 선출됐다.

하지만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유효표로 인정할 경우 이 지사의 득표율은 49.33%로 조정돼 결선투표를 실시해야 한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