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이재명, 인간 기본이 안 돼… 욕설 다 사과하고 오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이 경쟁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과거 욕설 문제를 조명하며 도덕성 문제를 제기했다.
이낙연 캠프 신경민 상임부위원장은 15일 오후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과거 성남시장 시절 발언 논란을 제기한 게 ‘네거티브’라는 이 지사 주장에 대해 “(해명이) 전부 거짓말이고 상대방에게 뒤집어씌우는 나쁜 방법”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지역주민과 트위터를 주고받으며 (이 지사가) 욕을 한 것에 대한 자료 같은데 차마 이낙연 후보가 (토론 자리에서) 읽지를 못했다”면서 이 지사가 지역주민과 펼친 설전 내용을 낭독했다. 성남시장 시절 도의원과 충돌한 경기도의회 회의록 내용도 소개했다.

신 부윈원장은 “기본 시리즈를 말하는 분이 기본이 안 돼있다”면서 “정치인으로서는 물론이고 인간으로서 기본을 갖추고 대권이라는 큰 정치의 장에 나오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니면 전부 사과하라. 욕을 했던 분들을 찾아가서 일일이 사과하고 그들이 ‘됐다. 그럼 한번 대권 도전해보라’고 하면 우리가 인정할 수 있다”면서 “(의혹 제기에) ‘거짓말이다, 왜곡’이라며 이렇게 거짓말하는 경우 우리는 승복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영화 ‘기생충’을 예로 들며 기본소득을 주장한 것에 대해선 “이 지사 발언은 부자들은 월 8만원을 제공하지 않으면 세금을 내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라며 “어느 교과서도 이런 평가와 전망을 내놓는 것은 금시초문”이라고 꼬집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가난하고 어려웠기 때문’이라 두둔한 데 대해선 ‘가난한 사람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가난한 사람은 욕설해도 된다는 말로 들린다”며 “현재 경선 중인 여권 후보 6명 모두 가난한 사람 출신이다. 이낙연 후보도 가난한 농부의 아들”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