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43.7% vs 윤석열 41.2%’…양자대결서 첫 우위

윈지코리아 컨설링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나설 땐 윤석열이 앞서

'윤석열 42.2% vs 이재명 41.5%'

전체 조사에선 윤석열·이재명 양강

lt="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 data-original="https://cdnimage.dailian.co.kr/news/202107/news_1626157407_1011219_m_1.jpeg" ⓒ데일리안="" 관련="" 국회="" 기자'="" 기자회견을="" 들어서고="" 박항구="" 소통관에="" 안심'="" 여성="" 위해="" 있다.="" 정책="" 추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여성 안심' 정책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상대로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전 대표가 윤 전 총장을 양자대결에서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같은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윤 전 총장에게 열세인 것으로 나왔다.


윈지코리아가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10~11일 전국 유권자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상 양자대결 조사 결과, 이 전 대표의 지지율은 43.7%로 윤 전 총장(41.2%)을 소폭 앞섰다. 오차범위(±3.1%) 이내 격차지만, 해당 조사에서 이 전 대표가 윤 전 총장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나설 경우에는 오차범위 내에서 윤 전 총장이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42.2%, 이 지사는 41.5%였다.


이 지사가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논란으로 주춤한 사이, 민주당 예비경선 토론회와 국민면접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이 전 대표가 약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 측은 “판이 바뀌기 시작했다”며 윤 전 총장과 이 전 대표 양강 구도가 흔들릴 것이라고 자신하는 분위기다.


다만 양자대결이 아닌 여야 모든 후보를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을 때에는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양강 구도가 확연했다.


해당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26.4%로 1위를 차지했고, 이 지사는 25.8%로 그다음이었다. 이어 이 전 대표(16.4%),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2.8%),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4.7%), 최재형 전 감사원장(4.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3.2%), 정세균 전 국무총리(3.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1%), 박용진 민주당 의원(1.3%), 원희룡 제주도지사(1.3%) 순이었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참조 가능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