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이재영 막말, 결혼 생활 중 가정 폭력과 외도 폭로 중 언니 이재영에 막말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배구선수 이다영(25)의 남편 A씨가 이다영이 결혼 생활 중 가정 폭력과 외도를 일삼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이다영이 쌍둥이 언니 이재영에게 막말을 한 정황이 담긴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다영이 언니 이재영한테 보낸 DM’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지난 8일 TV조선의 보도 화면과 함께 당시 보도에서 지워졌던 비속어를 노출한 메시지가 나란히 공개됐다.

앞서 A씨는 TV조선을 통해 이다영의 카카오톡 메시지와 소셜미디어 다이렉트 메시지(DM)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 중에는 이다영이 쌍둥이 언니 이재영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DM도 포함됐다.

해당 DM에는 “너 같은 건 나가 X져라” “네가 나가 놀라고 해서 이렇게 된 거잖아” “그러니까 버림이나 받고 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XX 같은 X” “야 성격이나 고쳐”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정신 차려. 그러니까 그 모양이지 무릎 XX 주제에” “야 땀복 엄마 줘. XX아 입만 열면 말 부풀리고 지어내고 어휴 모자란 X”, “가족한테 질투나 하고”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수신자가 가족으로 추정되는 점과 이재영이 공격수로서 고질적인 무릎 통증에 시달린 점 등을 미뤄봤을 때, 이다영이 해당 DM을 통해 이재영에게 막말을 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TV조선에 따르면 이다영은 A씨와 교제한 지 3개월 만인 2018년 4월14일 혼인신고를 했다. 이후 A씨는 이다영의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측은 “결혼한 것이 맞고 이후 이혼에도 합의했다”며 “A씨 측이 이혼 조건으로 5억원을 달라는 등 지나친 경제적 요구를 해왔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결혼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해 이혼이 진행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A씨는 “금품 요구는 지출한 생활비와 피해보상에 대한 요구였다”며 결혼 폭로를 빌미로 협박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재반박하고 이다영이 결혼 생활 중 외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스타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