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0일 장마 끝… 숨막히는 ‘폭염·열대야’ 몰려온다

오는 20일을 전후로 장마가 종료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32도 안팎의 폭염이 몰려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13일 브리핑에서 “정체전선이 이번 주말부터 다음주 초 사이에 다시 활성화되면서 오는 18~19일 비를 뿌린 뒤 20일을 전후로 장마가 끝나는 단계로 접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 제주와 중부, 남부에서 시작된 장마가 오는 20일에 끝나면 지난 2018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짧은 장마가 된다. 다만 기상청은 “아직 변동성이 커 장마가 정확히 오는 20일에 종료된다고 확언하기 어렵다”며 “저기압성 소용돌이가 있어 북태평양고기압 강도와 위상, 시기에 변동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상대로 오는 20일 장마가 끝나면 당분간 무더위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는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안팎의 열대야가 찾아올 것으로 예측된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오는 20~21일이 되면 대기 상층에서 고온건조한 티베트발 고기압이 자리 잡고 중층에도 더운 북태평양 고기압이 자리 잡는다”며 “국지성 호우와 장마철이 끝나는 즉시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놨다.

이밖에 최근 대기 상층에 위치한 차가운 공기와 하층의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지고 비가 내렸다. 장마가 끝난 뒤에는 하층·중층·상층 등 모든 대기층에 더운 공기가 자리 잡으면 비가 내리지 않고 ‘열돔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도 크다.

우 분석관은 “이번 폭염이 지난 2018년 때처럼 오래 지속될 지는 미지수”라면서도 “폭염에 대비해 전력 수급이나 온열 질환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