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전국 동시 장마…3일 늦은 밤∼4일 오전 ‘절정'(종합)

중부지방 34년만에 가장 늦은 장마…시작과 동시에 강하고 많은 비

남해안·제주 4일 이후에도 비…나머지 지역 3∼4일 주기로 잦은 비

3∼4일 전국 첫 장맛비 3∼4일 전국 첫 장맛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이번 주말 전국 대부분 지역에 첫 장맛비가 내린다.

중부지방을 기준으로 34년만에 가장 늦은 '지각장마'지만, 장마가 시작하는 동시에 많은 양의 비가 강하게 내리는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동중국해에 위치한 정체전선이 점차 북상하고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이 영향을 줘 3일 오전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에 첫 장맛비가 내린다고 1일 예보했다.

정체전선 부근으로 저기압에 동반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비구름이 더 강해지는 3일 늦은 밤에서 4일 오전 사이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이 시기를 중심으로 고온의 수증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중부지방과 전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3∼4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전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그 밖의 지역 30∼80㎜다.

기상청 관계자는 "도시 내 소하천, 지하도, 우수관, 상하수도 관거와 저지대 등 상습침수구역, 산간, 계곡은 물이 급격히 물어나 범람과 침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사전 점검을 철저하게 하고 비가 시작되기 전부터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후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정체전선이 다시 남하해 남해안과 제주도를 제외한 나머지 전 지역은 4일 오후부터 점차 개겠다.

정체전선이 머무는 남해안과 제주도는 4일 이후에도 비가 이어질 예정이며 5일 출근길에도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남해안과 제주 외 지역은 3∼4일 주기로 통과하는 저기압이 정체전선을 북상시키며 당분간 비가 자주 내릴 전망이다.

장마 앞두고 소나기 장마 앞두고 소나기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한 거리에서 시민들이 소나기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6.30 [email protected]

올해 장마는 6월 말께 시작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에 머물면서 정체전선이 북상하지 못해 7월 초로 늦어졌다.

중부지방은 1987년 7월 5일 이후, 남부지방은 1992년 7월 9일 이후, 제주도는 1982년 7월 5일 이후 가장 늦은 장마다.

장마가 같은 날 동시에 시작된 경우는 1973년 6월 25일, 1980년 6월 16일, 1983년 6월 19일, 2007년 6월 21일, 2019년 6월 26일을 비롯해 이번에 6번째다.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비와 함께 바람도 강하게 분다.

3일 오후부터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에는 시속 35∼60㎞의 바람과 함께 순간적으로 시속 70㎞ 이상의 강한 돌풍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55㎞ 이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으로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이 파손되거나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행자 안전과 시설물 점검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3일 서해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북부 앞바다 제외)에는 시속 35∼60㎞의 강한 바람으로 물결이 2.0∼4.0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지겠다. 대부분의 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