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이효리 청소하는 모습에 ‘심쿵’…결혼 발표하고 욕먹어”(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상순이 이효리에게 '심쿵'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국민 남편 TOP3 특집이 진행된 가운데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밝힌 가수 이효리와의 러브스토리가 이목을 끌었다.

MC 유재석은 이상순이 등장하자마자 "방송에서 상순이를 종종 봤지만, 오랜만에 연예인처럼 하고 왔네"라며 웃었다. 이상순은 "'유퀴즈' 나오니까 신경 많이 썼다. 미용실 가서 머리도 하고 화장도 막 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유재석은 "효리 없이 나오는 건 오래만인 것 같다"라고 물었다. 이상순은 "그렇다. 그래서 많이 떨린다. 효리가 같이 나오면 안심이 된다. 그래도 제가 '유퀴즈' 자주 보니까 편안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래도 막상 혼자 다니면 편한 것도 있지 않냐"라는 말에는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된다. 효리랑 같이 나오면 내가 이 얘길 해도 되나 그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 부부는 정재형 소개로 만났다고. "처음에는 서로 마음에 안 들었다던데"라는 질문에 이상순은 "재형이 형이 불러서 갔는데 효리가 있었다. 그때는 그냥 얘기하고 밥 먹고 데려다줬다"라고 입을 열었다. 또한 "정말 그날 뽑은 새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갔다가 갑자기 만나러 간 거다. 차에 비밀도 안 뜯고 있었는데 효리가 '비닐도 안 뜯고 차 되게 아끼시나 봐요' 하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샀다.

이상순은 "그래서 마음에 안 들었다는 게 아니라, '이효리를 내가 어떻게 만나~ 재형이 형도 참 웃겨~' 이렇게 생각했었다. 전화번호도 몰랐다. 그리고 1년 뒤 재형이 형 공연에서 다시 만났다. 그때는 전화번호를 받았다. 잘 들어갔냐고 문자를 보냈는데 답장이 안 오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다 1년이 또 흘렀다고. 이상순은 "제가 옥탑방으로 이사를 갔다. 강아지를 키우고 싶었는데 유기견이 많으니까 그런 강아지를 데려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걸 재형이 형한테 도움을 요청했더니 효리가 전문이라고 하는 거다. 그렇게 다시 연결됐다. 효리가 보호센터 강아지 사진도 보내주고 그랬다. 그게 반려견 구아나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순은 "구아나를 막 키우기 시작했을무렵 효리한테 연락이 왔다. 유기동물 보호 캠페인 곡을 부탁하더라. 효리가 우리집 옥탑방에 오게 됐다"라면서 "근데 녹음 며칠 전 팔이 부러졌다. 효리가 그 소리를 듣고 반찬을 바리바리 싸들고 왔다. 막 우리집 청소를 해주는 거다. 오빠 팔 아프지 않냐면서. 거기서 마음이 '심쿵'했다. 뭔가 효리를 달리 보게 된 계기였다"라고 털어놔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이상순은 깜짝 결혼 발표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고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결혼 잘한 남자, 신이 내린 상팔자, 장항준 감독님도 이런 말을 듣는다"라는 MC들의 얘기에 이상순은 "저도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라더니 "근데 거의 비슷한 것 같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이상순은 "비슷하지만 다른 점은 제가 항상 밥을 차려주고 차도 내려주고 빨래 할 거 있으면 하고 그런다"라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실제로 상순씨가 일이 많다"라고 했다. 이상순은 "음악 일은 틈날 때마다 하는 거다. 그러니까 되게 바쁘다"라고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상순이가 효리 연락도 다 받는다. 거의 제주도에 있는 효리 통신원이다"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이상순, 이효리는 결혼 9년차라고. 특히 이상순은 "결혼한다고 했을 때 부러움과 시기 질투의 대상이었다"라며 "효리 팬들은 진짜 '저거 뭐냐, 저런 '듣보잡'이 나와서 우리 효리 언니를' 이런 질타를 많이 받았다"라고 솔직하게 전해 웃음을 샀다. 그는 이어 "주위 분들도 그런 얘기를 많이 하셨다. '효리네 민박'으로 우리 생활을 보기 전까지는 구박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상순은 "제가 결혼 생활을 하면서 모든 걸 맞춰줄 거라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 효리도 저한테 맞추고 있는 거다. 두 사람의 노력이 없으면 이렇게 안정적으로 살기는 힘들다"라는 생각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