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친한 누나가 장모님 돼” 고백 (비스)

배우 이상훈이 김소연, 이상우 부부와의 특별한 인연을 자랑한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윤다훈, 이선진, 이상훈, 송창의, 유장영이 출연하는 TMT특집 ‘꼬리에 꼬리를 무는 투머치토커들’로 꾸며지는 가운데, 배우 이상훈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이상훈은 친하게 지냈던 누나가 장모님이 되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상훈이 지인 누나에게 골프를 치자고 연락했는데 대신 딸이 나왔고, 그것이 지금 아내와의 첫 만남이 되어 결혼까지 할 수 있었다고. 심지어 8년 동안 장모님에게 누나라고 부르며, 딸과 사귄다고 얘기하지 못했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상훈은 정을영 감독과 김수현 작가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김수현 작가가 이상훈을 위해 극중 역할의 직업까지 바꿔준 감동 사연과, 정을영 감독과의 아찔했던 첫 만남부터 배우로서 인정받기까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이상훈은 ‘펜트하우스’ 천서진 역의 김소연을 반하게 만들었다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바로, 이상훈이 운영 중인 우동집의 카레우동에 김소연이 푹 빠진 것. 그리고, 이상훈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배우 이상우가 아내 김소연 몰래 보건증까지 만들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상훈의 재치 있는 입담은 7월 6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