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 ‘절친’ 음문석과 재방문 “연결해 준 사람=소시 수영” (세리머니 클럽)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세리머니 클럽' 이성경이 절친한 친구 음문석과 다시 방문한다.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회원모집 - 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에서는 박세리 회장의 1호 애제자에 등극한 배우 이성경이 그의 절친 음문석과 함께 방문한다. 두 배우가 훈훈한 '찐친 케미'로 '세리머니 클럽'에 해피 바이러스를 전한다.

클럽 회원들은 두 사람의 친분에 궁금증을 드러낸다. 이성경은 "문석이 나의 찐 골프 메이트이자 골프 선생님이다"라고 설명하고 둘을 연결해 준 사람이 소녀시대 수영이었다는 사실을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어 음문석은 이성경의 첫인상을 천사라고 설명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의 인연과 흥미진진한 스토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또한 박세리 회장은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음문석이 등장하자 "'열혈사제'를 보고 문석의 팬이 됐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낸다. 이어 극중 음문석의 동작까지 재연하며 팬심을 드러낸다.

음문석은 '골프 라베가 73타'라는 소개를 해 박세리의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무명 시절 헝그리 골퍼로 등극하게 된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음문석은 "스크린 골프장 알바로 골프를 시작했고 골프장이 망하면서 받은 골프채가 아직도 있다"라며 골프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고백한다. 이어 중고 채 싸게 사는 비결, 귀동냥 골프 레슨, 골프 공 마련 요령, 저렴하게 골프장 가는 법 등 경험을 통해 알게 된 '헝그리 골퍼를 위한 꿀팁' 들을 대거 전수한다. 경제적 부담을 덜며 골프를 칠 수 있는 음문석의 짠내 나는 실속 팁이 이어지자 박세리 회장은 웃음을 멈추지 못하며 그의 내공을 인정한다.

그런가 하면 지난 출연 당시 박세리 회장의 애제자로 등극했던 이성경은 "스윙이 훨씬 좋아졌다"라는 칭찬을 들으며 업그레이드된 골프 실력을 선보인다. 뛰어난 골프 감각으로 남다른 활약을 보였던 '슈퍼 골린이' 이성경이 이번 미션에서도 기부금 적립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세리머니 클럽'은 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회원모집 - 세리머니 클럽'


박예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