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말 하다보니 가족사 모두 공개…아버지 안보셨으면”

이수근이 7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이수근의 눈치코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넷플릭스 제공

'이수근의 눈치코치' 이수근, 인생 첫 스탠드업 코미디 도전…"부담됐지만 즐거웠다"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개그맨 이수근이 인생 첫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한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이수근은 7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탠드업 코미디 '이수근의 눈치코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주형 PD와 함께 참석해 프로그램 설명과 촬영 에피소드 등을 전했다.

이수근은 '이수근의 눈치코치' 출연에 대해 "어릴 적 사진을 보니 모든 사진에서 제가 눈치를 보고 있더라. 아내가 차려준 밥을 먹으면서도 눈치를 봐서 '왜 눈치보냐'는 말도 들었다"며 "습관이 든 것 같다. '이수근의 눈치코치'에서 왜 눈치를 보고 자랐는지 이야기를 많이 한 것 같다. 그러다보니 무대에서 가족사를 다 오픈한 것 같다. 아버지 댁에 넷플릭스가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아버지께서 안 보셨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이수근은 데뷔 첫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한 애틋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데뷔 전 대학로 연극이나 데뷔 후 '개그콘서트', 각 종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공개 코미디를 오랜 기간 동안 해 왔던 베테랑이지만 홀로 무대에 서서 모든 관객들을 웃기는 스탠드업 코미디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수근은 "스탠드업 코미디는 제가 해 왔던 공개 코미디와 다른 느낌은 있다. (공개 코미디에 비해) 뭔가를 전달했을 때 바로바로 반응이 오지 않았던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면서도 "하지만 얻는게 분명히 많았고 부담됐지만 즐거웠다. 넷플릭스에서 절대 저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마지막으로 '이수근의 눈치코치'를 연출한 김주형 PD는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기획이 됐고 이전에 했던 작품과 다른 상황들이 많았지만 예능에 대한 이야기, 이수근이라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 현장에서 바로 나오는 애드립의 향연들이 담겨 있으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스탠드업 코미디'이지만 '스탠드업 코미디언'으로도 봐주셨으면 좋겠다. 코미디 쇼가 맞지만 이에 국한된 게 아니라 제 이야기를 많이 담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다음에 또 넷플릭스와 김주형 PD와 함께 좋은 기회를 맞이해서 더 좋은 쇼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수근의 눈치코치'는 25년 간 누구보다 빠른 '눈치력'으로 치열한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노하우와 '사람 이수근'의 인생 이야기를 담아낸 스탠드업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넷플릭스에서는 2018년 '유병재: 블랙코미디' 2019년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이후 세 번째로 제작된 스탠드업 코미디 콘텐츠다.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연예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