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유통기한 임박’ 화이자 백신 70만회분 한국으로 보낸다

유통기한이 임박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처리를 고민하던 이스라엘이 자국의 잔여 화이자 백신 70만회분을 한국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백신 공급은 며칠 내 이뤄질 전망이다.

6일 이스라엘 언론 하레츠와 예루살렘포스트는 이스라엘 방역 당국의 공식 발표를 인용해 이스라엘이 보유한 잔여 백신 70만회분을 한국에 신속하게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이 올 4분기 공급받을 예정인 화이자 백신 70만회분을 오는 9월이나 10월쯤 이스라엘에 되돌려주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레츠에 따르면 화이자 측도 이를 승인했다.
나프탈리 베넷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한국과의 계약 내용을 발표하면서 "우리는 '윈윈'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은 우리의 잔여 백신을 받고 우리는 그들이 향후 받을 백신 선량을 받는 것"이라며 "이는 공백을 줄여 적절한 백신 재고 확보를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지난달 이스라엘의 잔여 백신 약 100만회분을 받기로 했다가 유통기한이 임박해 결국 계약을 파기하면서 성사됐다. 하레츠에 따르면 당시 PA는 배송된 백신 9만~10만회분을 폐기했다. 백신을 제공받아도 기한 안에 신속하게 접종하기 어려운 환경이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하레츠는 당초 약 100만회분이었던 제공 백신이 한국과의 계약에서 70만회분으로 감소한 것은 이스라엘 측이 12~15세 접종을 위한 보유분을 충분히 비축해두길 원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스라엘은 12~15세 아동·청소년 백신 1회 접종을 오는 9일까지 끝낼 계획이다.

다만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 계약은 백신이 실제 한국에 도착해 검사 등의 절차를 마친 이후 효력을 발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