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연 “30년 전 전성기 보다 지금이 훨씬 좋아”

배우 이승연이 90년대 전성기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현재가 더 좋다고 말했다.

이승연은 6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보내주신 사진들을 이리저리 보다 재밌어서 몇 장 올려본다”면서 “25~28년 전 사진들이다. 내년이면 방송 30주년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한 사진에는 90년대 트렌드를 이끌었던 톱스타 이승연 모습이 담겼다. 당시 짧은 단발머리, 숏컷, 비니, 머리띠 등 그가 하는 모든 것은 유행이 됐었다.

이승연은 “어제보다 좋은 생각과 행동을 하려고 작게나마 애쓰고 사는 나를 다독이며, 아직도 장난치기를 좋아하는 나를 예뻐하면서, 작게라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식구들과 소통하면서 이렇게 살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식 아니고 거짓말 아니고 뻥 아니고, 그때는 몰랐고 지금은 아는 지금의 내가 훨씬 좋다”고 말했다.

이승연은 끝으로 “해가 나오면 흐린 날은 잊지 않나. 해를 보면서 얼마나 흐려서 힘들었는지 그래서 이 해가 얼마나 감사한지 잊지 말기로 하자. 그게 행복인 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연은 2007년 2세 연하 재미교포 패션사업가와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강주일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뜨거운사이다’ 이여영, 임금 체불 혐의로 ‘실형’

  • 공성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언론인 역 캐스팅

  • ‘코로나 확진’ 러블리즈 서지수 근황 “저 이제 괜찮아요”

  • NS윤지 예비 신랑, 이상해♥김영임 부부 아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