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이준석 ‘통일부 폐지’ 주장에 “당론이면 매우 유감”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통일부 폐지론'을 제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발언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9일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 장관은 "통일부 폐지와 관련한 이 대표 발언이 국민의힘 당론인지 묻고 싶다"며 "당론이라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첫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경준위는 이날 예비경선(컷오프) 일정 및 회수와 압축 배수 등을 논의한다. 2021.07.09 [email protected]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북 관계는 통일부가 주도하는 게 아니라 보통 국가정보원이나 청와대에서 바로 관리했다"며 여성가족부에 이어 통일부 폐지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여가부 말고 축소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부서가 있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저는 항상 언급했던 게 여가부와 통일부"라고 답했다.

아울러 "단순하게 통일을 하지 말자고 하는 게 아니라, 외교의 업무와 통일의 업무가 분리돼 있는 거 어떻게 보면 비효율일 수 있다"며 "과거 정동영 통일부장관이 노무현 정부시절 굉장히 격상된 위치에서 외교 주무 부총리로서 했을 때 역할 외에는 통일부는 항상 가장 약하고, 가장 힘없는 (부서였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에 보면 기형적으로 부서가 돼있는 게 있다"며 "보건복지부만 보더라도 보건과 복지업무는 완전히 다른 거다. 보건은 어찌보면 환경부가 해야 되는 업무랑 비슷한, 보건 환경이랑 엮여 있는 업무이고 복지는 경제부처랑 엮이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기정통부도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은 비슷해 보이면서도 다르다"며 "정보통신은 문화나 체육이나 이런 게 엮이는 게 맞고 과학기술은 산업자원과 묶이는 게 맞다"고 피력했다.

이 대표는 "어떤 대선이든지 간에 항상 이긴 대통령 후보는 정부조직법을 개정해 왔다"며 "우리 당 후보가 누가 되든 만약 그런 공약(여가부 폐지나 통일부 폐지)을 한다면 부처통폐합 같은 경우에는 정부조직법으로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