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尹측 무기징역 발언에 “명백한 허위…법적조치”

윤석열-이재명 윤석열-이재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이재명 무기징역' 발언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정진욱 캠프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캠프가 이 지사에 대해 아무런 근거 없이 무기징역을 운운하며 대선을 이전투구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석열 캠프 측은 논평에서 이 지사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공범'으로 규정하며 "수천억원의 배임 액수에 비춰 (이 지사도) 무기징역형을 면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대변인은 "부정식품을 먹어야 하는지 마는지조차 구별 못 하는 인간의 헛소리라고 치부하기엔 그 정도가 너무 심각하다"면서 "명백한 허위 주장을 유포하는 윤 전 총장 캠프에 대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 주장을 '막무가내 무당춤'이라고 비하하면서 "개인적 일탈을 이 지사에게 덮어씌우려는 것이야말로 정치공세이자 별건 수사로 무조건 잡아넣고 보는 정치검사의 못된 버릇"이라고 맹비난했다.

정 대변인은 '고발사주' 의혹도 거론, "윤 전 총장은 심복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 작성과 전달에 개입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엄청난 위기에 처해있다"며 "위기를 덮기 위해 엉뚱한 이슈를 던지는 것은 정치검사의 주특기"라고 몰아세웠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