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해명 요구에 “바지 한 번 더 내릴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창조관 스튜디오에서 JTBC와 MBN 공동주최로 열린 예비경선 2차 합동 TV토론회를 앞두고 OX 퀴즈판을 들고 웃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李 "어떻게 하라는 건가" 발끈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에 "바지를 한 번 더 내려야 하나"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JTBC·MBN이 공동 주최한 민주당 예비경선 2차 TV토론회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로부터 '여배우 스캔들' 해명을 요구받았다. 정 전 총리는 "대통령이 갖출 덕목 중에 도덕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소위 스캔들 해명 요구에 회피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대선 후보로서 부적절하다"고 했다.

정 전 총리가 언급한 '여배우 스캔들'은 배우 김부선 씨와 스캔들 논란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씨는 과거 이 지사가 기혼이었음에도 1년 동안 교제했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지사를 상대로 3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낸 김 씨는 지난 4월 첫 재판에서 최소한 금전적 보상을 받기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씨는 2018년 9월 이 지사가 SNS에서 자신을 허언증 환자, 마약 복용자로 몰았다며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지사는 형수·친형과의 욕설 녹음 파일 논란을 언급하며 가족 간 다툼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정 전 총리는 "스캔들 문제"라고 콕 짚었다. 이 지사가 자신의 질문에 엉뚱한 답변을 내놨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제가 혹시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며 따졌다.

정 전 총리는 재차 "국민이 납득하실 수 있도록 말씀을 하셔야 한다"고 맞받아치자, 이 지사는 "어떻게 하느냐"라면서 쓴웃음을 지었다.

가수 나훈아 씨가 2008년 1월 톱 배우와 염문설, 신체 훼손설 등 루머를 해명하기 위한 기자회견장에서 단상에 올라 바지 지퍼를 내린 뒤 "5분간 보여드리면 믿겠냐"라고 언급한 것을 떠올리게 한다. 나 씨는 다소 충격적인 방법으로 루머를 일축한 것인데, 이 지사의 발언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또한 신체의 '점'을 의미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김 씨는 2018년 이 지사의 신체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고 주장하자, 이 지사의 신체 검증을 했던 아주대병원 측은 "김 씨가 언급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며 "레이저 흔적과 수술 봉합, 절제 흔적이 없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