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또 저격한 김부선…”노통을 팔아먹는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또 노통(고 노무현 대통령)을 팔아먹는다”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선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통 서거 후 봉하한번 가지도 않았던 인간이 이름없는 시민으로 다녀왔다고 전 국민에게 사기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 지사는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영화 ‘노무현입니다’의 한 장면을 언급하며 지지층을 상대로 정치 후원금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부선은 “(이 지사가) 내게 (노 전 대통령) 49재 때 ‘거기 비오는데 왜 가냐’고 했다”며 “무지한 국민들만 가엾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최근 이 지사를 저격하는 글을 잇달아 SNS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김부선은 이날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 “졸았다. 양아치 넌 다 들통 났어”라며 “죄짓고는 못사는 법. 조카 면회는 가봐야지, 외삼촌인데 안 그래? 어디 시장통에서 굴러먹던 버릇을 감히 국민들께”라고 저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