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근혜, 세월호 현장서 배 타고 지휘?”…먹방 비교에 발끈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당일 유튜브 채널 ‘황교익TV’ 출연을 위해 ‘먹방(먹는 방송)’을 촬영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와 비교하자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20일 뉴스1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현장에 가서 배를 타고 지휘했어야 한다는 얘기와 비슷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은) 업무 파악을 안 하고 있던 것이고, 우린 다 파악하고 지휘하고 있었다”며 “난 보고를 받고 현장 지휘를 하고 있었다. 마산에서 지휘한 걸 문제 삼으면 내가 현장 소방 지휘자처럼 취급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달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황교익TV’에 출연한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유튜브 ‘황교익TV’ 영상 캡처)
앞서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이 지사의 ‘보은 인사’ 논란이 일단락된 가운데 두 사람의 ‘먹방’이 문제가 됐다.

지난 6월 17일 오후 이 지사가 황 씨와 함께 떡볶이, 단팥죽을 먹으며 영상을 촬영할 무렵,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가 15시간째 이어지며 불길이 건물 전체로 번지고 있다는 보도와 붕괴 우려로 김동식 소방구조대장의 구조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에게 이천 쿠팡 화재 당일 행보를 소명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지난 2016년 이 지사가 “대통령의 제1의무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고 세월호 침몰 시 구조 책임자는 당연히 대통령”이라며 박 전 대통령을 ‘세월호 7시간’ 관련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했던 것이 재조명됐다.

그러자 경기도는 이날 “이천 쿠팡 화재 당시 이 지사는 남은 경남 방문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복귀했다”고 해명했다.

도는 “이 지사가 6월 17일 오전 경남 현장에서 ‘대응1단계 해제’ 보고를 받은 후 오전 11시 경남과의 협약식에 참석했다”며 “이후에도 이 지사는 행정1부지사를 화재 현장에 파견해 화재진압 상황을 살펴보도록 했다. 이어 사전에 예정된 경남교육감 접견,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현장방문, 영상촬영 등의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화재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고 행정지원 조치사항을 꼼꼼히 챙겼다”고 했다.

또 “당초 예정된 일정을 마친 이 지사는 현장 지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그 다음 날로 예정된 고성군과의 협약 등 공식 및 비공식 잔여 일정 일체를 취소하고 17일 당일 저녁 급거 화재현장으로 출발했으며 18일 새벽 1시 32분 현장에 도착해 재난 총책임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재 발생 즉시 현장에 반드시 도지사가 있어야 한다고 비판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고 억측”이라며 “애끊는 화재사고를 정치 공격의 소재로 삼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지사도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자 메타버스 캠프 입주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장에 재난본부장이 있고 제가 부지사도 파견하고 현장 상황을 다 체크하고 있었다”며 “국민 안전 문제를 갖고 왜곡하고 심하게 문제로 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밤늦게 경남 일정을 포기하고 새벽에 도착해서 현장 일정을 충분히 했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이 고립되면서 화재 대응 단계가 올라간 이후에 유튜브 먹방을 녹화한 것에 대한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답하지 않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자리를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