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영찬에 격분…”인간적 도의에 반하는 범죄행위”

"청렴시정을 측근비리로 조작한 흑색선전 지나쳐"…공식사과 요청

"성남 무연고 尹, 재판 응원집회 참석·저와 찍은 사진으로 선거운동"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이낙연 전 대표의 최측근인 윤영찬(성남 중원) 의원을 직접 비난하고 나섰다.

이 지사가 경선을 치르면서 경쟁 상대인 이 전 대표 측 특정 인사를 직접 지목, 실명으로 고강도 비판한 것은 처음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을 향해 "당내 경선에서 저를 공격하려고 범죄행위일 뿐 아니라 인간적 도의에 반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며 "맷돌을 돌리려니 손잡이가 없더라는 황당한 상황을 어처구니없다고 한다. 성남시 중원구 윤영찬 국회의원의 언행이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본인을 둘러싼 이른바 '무료변론' 논란과 관련해 "저의 공개된 재산신고내역상 재판 전후로 명목 재산은 1억3천만원, 주택평가액 증가를 제외한 실재산은 3억원이 줄었다"며 "그런데 윤 의원은 재산이 늘었다며 MB(이명박 전 대통령) 변호사비 대납을 생각나게 한다고 낙선 목적의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 의원은 '과거 이재명 시장의 측근 이모씨가 시장 당선 후 비리를 저질렀다'며 이재명의 측근 비리 사례로 조작해 공격했다"며 "그러나 이 사안은 측근 비리를 막은 모범시정으로 칭찬받을 일"이라고 반박했다.

윤영찬 의원 윤영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해당 의혹과 관련, "시장 취임 후 친인척 측근 비리를 막기 위해 전 공무원에게 수차 '시장 측근 친인척의 민원을 들어주면 중징계한다'고 공언했다"며 "인조단지 사업 당시 업체 간 경쟁이 치열했는데, 민주당 지지자로 저의 2010년 시장선거를 도운 이모씨가 A업체 부탁으로 공무원에게 요청했지만, 담당 공무원은 이를 묵살하고 경쟁업체 B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B업체가 수사받으면서 A업체의 로비가 드러나 '돈을 받지 않아도 청탁 자체가 변호사법 위반'이라며 이모씨가 벌금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이모씨는 작년 총선에서 윤 후보의 캠프 선대본부장을 맡아 당선에 크게 기여했는데 윤 의원이 이를 모를 리 없다"며 "윤 의원의 주장은 저의 청렴 시정을 측근 비리로 조작한 흑색선전 범죄이고, 이모씨에 대한 도리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정치에도 금도가 있고 당내 경선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특히 허위사실 음해는 3대 중대 선거범죄"라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자신을 도운 측근을 곤경에 빠트리고, 자기 선거에 한껏 활용한 저를 반복적으로 음해하는 것은 인간적 도의에도 어긋난다"라고도 했다.

그는 "성남시 중원구는 제가 어릴 적 공장 생활을 했고 가족들이 수십 년 살아온 제2의 고향이자 저의 정치적 근거지이지만 윤 의원에겐 아무 연고도 없는 곳"이라며 "윤 의원은 이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저의 재판 응원집회에도 참석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선거운동에 활용했다"라고도 했다.

이어 "정치에 피도 눈물도 없다지만, 인간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도 지나쳤다. 객관적 사실에 기초한 진지한 성찰과 공식 사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캠프 관계자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니 확실하게 사과하지 않으면 고발이 불가피하다"며 법적 대응 검토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