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일파·미 점령군 합작’ 발언에… 야권 “과거 팔아 정치하나” 비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식 대선 출마 선언 이후 밝힌 역사인식에 대해 야권이 강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님, 당신은 과거입니까 미래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오 시장은 "이 지사가 대선 출마 선언에서 '국민의 피와 땀으로 선진국이 된 역사'를 이야기하고 '현실은 척박해도 도전할 기회가 있고 내일은 더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는 세상을 살았다'고도 했다"며 "어려웠던 소년이 경기지사직에까지 오르고 대통령에도 도전할 수 있는 나라,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정통성을 더 이상 부인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은 지도자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역사 의식을 갖기를 원한다"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미숙한 좌파 운동권 논리를 이용해 당내 지지는 조금 더 얻을 수 있을지 몰라도 미래세대의 지도자가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팔아 정치하고, 과거를 팔아 집권하고, 과거를 팔아 통치하며 미래를 힘들고 어렵게 만드는 정권은 이제 정말 그만 보고싶다"며 "당신은 과거파인가, 미래파인가"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출마 선언 뒤 방문한 경북 안동의 이육사문학관에서 "대한민국이 다른 나라의 정부수립 단계와 달라서 친일 청산을 못하고 친일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깨끗하게 나라가 출발되지 못했다"며 "그래서 이육사 시인 같은 경우도 독립운동을 하다가 옥사했다. 그 점에 대해 풍부한 역사적 평가나 예우, 보상이 있었는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이 같은 이 지사의 언급을 두고 야권 인사의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충격을 넘어 경악스런 역사 의식"이라며 "'나라를 다시 세운다는 생각으로 새출발하겠다'는 말에서 이재명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입버릇처럼 새로운 100년을 말한 문재인 정권 시즌2가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지지하고 6·25 전쟁에서 북한·중국에 맞서 함께 싸웠고 한국과 미국은 피로 맺은 혈맹이다"며 "미국의 도움 없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점령군이고 소련이 해방군이면 우리가 미국이 아닌 소련 편에 섰어야 한다는 뜻인가"라며 "이 지사가 말한 '새로운 대한민국, 이재명은 합니다'가 설마 러시아·중국·북한과 손 잡는 나라를 말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출발을 부정하는 이 지사의 역사 인식이 참으로 충격적"이라며 "독립운동을 한 이승만 대통령이 친일세력이 되고 우리 국군과 함께 피를 흘려 대한민국을 지킨 미국이 점령군이라면 그동안 대한민국은 미국과 일본의 지배를 당해온 나라였다는 말인가"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