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형수 욕설 논란, 제 부족함 용서해달라”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형수 욕설 논란 등 도덕성 문제와 관련해 “저의 부족함에 용서를 바란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 및 프레스데이를 가졌다. 이재명 후보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국민면접 프레스데이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이 과열되면 네거티브가 나올 텐데 사생활과 관련된 문제가 우려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가족에게 폭언한 것은 사실인데 지금 다시 그 시절로 되돌아 간다면 안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어떻게 할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며 “7남매에 인생을 바친 어머니인데 형님이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못해 불지른다고 협박했다. 어머니는 여성으로 견디기 어려운 폭언도 들었고 폭행당하는 일까지 벌어져 참기 어려워 그런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당시에는 공직자를 그만두는 것도 각오한 상태였고 세월이 10년이 지나 그 사이에 많이 성숙했다”며 “그 사이 어머니도 돌아가셨고 형님도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 앞으로 다신 그런 참혹한 현장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 했다.

이어 “갈등의 최초 원인은 가족들의 시정 개입과 이권개입을 막다가 생긴것인 만큼 국민께서 그런 점을 감안해 주시고 부족한 점을 용서해주시기 바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지사는 “(사생활과 관련해)가슴 아픈 질문을 하셔서(그런 이야기를 했다)”라며 “어차피 언젠가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이었다. 나중에 전후 과정을 소상히 말씀 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