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0억 클럽’에 “막 던지고 막은 놈이 이재명이라 우기는 셈”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화천대유 ‘50억 클럽’에 대해 “수류탄 맞은 놈이 이재명이라고 우긴다”고 평가했다.

(사진=열린민주당TV 유튜브 캡처)
이날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의원은 대장동 사업의 투자회사인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수령했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로비 대상자 명단인 ‘50억 클럽’ 명단을 공개했다.

이 지사는 6일 유튜브 ‘열린민주당TV’에 출연해 김의견 의원이 내놓은 ‘수류탄을 자기 편에 던졌다’는 평가에 대해 “이는 막 던진 것”이라고 호응하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협약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민간사업자 초과이익 환수 관련 조항을 넣자는 내부 의견이 묵살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보고도 못 받은 일”이라며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제 설계 방침에 따라 고정(환수)을 전제로 응모하고 선정됐는데, 더 내라고 하면 공모 조건을 위배한 것”이라며 “5억에 집을 팔았는데 잔금 낼 때 집값이 오를 것 같아서 6억 받자는 내부 의견을 묵살했다고 배임이라는 논리는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도둑들로부터 빼앗아오는 설계를 한 것”이라며 “이렇게 해놓았기 때문에 공무원이나 구체적인 세부 설계를 한 사람들은 부정행위를 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검찰의 대장동 의혹 수사에 대해서도 “뜬금없이 이쪽 먼저 하고 급하게 배임이 말이 되느냐”며 “이재명도 공범 아니냐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들긴 한다”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도한 유동규 전 성남돋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이재명 측근설’에 대해서는 “일종의 트랩”이라며 “저와 가까이 있던 것이 분명한, 떠나버린 이 친구도 폭탄 하나 던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지사는 ‘결재권자라 무관하지 않다’고 언급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자기는 그럼 대통령 측근이냐”며 “곽상도 의원이 저와 밀접한 관계였다는 주장도 있던데, 돈이 남아돌아도 지나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주지,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검사 아들에겐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그래서 언론개혁이 중요하다”며 “중립적으로 팩트를 보도하면 제가 칭찬받을 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조선일보에 대해서는 “실제로는 배후”라며 “추석 민심을 뒤집기 위해 서두르다가 설익은 보도를 하게 됐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