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저희만 망가졌다”, 학폭 파문 후 첫 입장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중학교 배구부 시절 학교 폭력 폭로가 나와 소속팀을 떠나게 된 프로배구 선수 이재영이 논란 후 처음으로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SBS 캡처
SBS는 30일 학폭 논란에 대한 이재영 입장을 담은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재영은 잘못을 인정하나 사실이 아닌 억울한 부분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영은 “(쌍둥이 이다영이) 칼을 휘두르지도 않았다. 손에 들고 있었던 거지. 무릎 꿇고 사과하고, 서로 걔도 울고불고 서로 ‘미안하다. 잘못했다. 아니다’ 이렇게 해서 잘 풀었다”며 폭로 내용과 사실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재영은 또 지난 2월 폭로글이 처음 나온 당시 적극적으로 해명하려 했으나 구단이 강력하게 막았다고도 주장했다.

이재영은 “저희가 소명하고 싶어도 괜히 구단 시끄럽게 하지 마라. 이미지 생각해달라. 너희들 하면 계약 해지하겠다. 저희는 구단 말 따라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구단 지시에 따라 해명을 하지 않았으나 상황이 악화됐다는 것이다.

이재영은 “계속 저희만 망가지는 거다. 누구 하나 도와주는 사람이 진짜 아무도 없더라”며 억울하다는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재영은 “배구인생은 끝난 것 같다”며 앞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해 억울한 부분은 바로잡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다음 시즌을 앞두고 소속팀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이다영의 선수 등록을 시도했다가 최근 여론이 크게 나빠져 등록을 포기했다.

두 선수는 소속팀과의 계약도 해지됨에 따라 사실상 자유계약을 할 수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