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에어컨 감염’까지… 델타 변이 이어 방역 새 변수

감염력이 강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와 에어컨 바람이 만나면 바이러스가 먼 거리까지 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여름철 방역의 새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더운 날씨로 에어컨 가동이 증가하며 실내 공간 내 환기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이와 관련된 델타 바이러스 감염 추정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5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나타낸 전북 2387번은 앞서 2일 확진된 전남 구례 12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전북 남원의 한 음식점을 방문했지만 따로 식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음식점이라는 닫힌 공간에서 에어컨이 가동되며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된 것으로 추정한다.

전북 보건당국 관계자는 "최근엔 일행이 아니면 동선이 겹치더라도 감염되는 경우가 드물었다"며 "하지만 남원시 공무원의 경우 음식점이라는 닫힌 공간에서 냉방기 가동이 시작되면서 쉽게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정황상 감염 확률이 2.5배정도 되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질병관리청에 판단을 의뢰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의 경우 방역 감시망을 피해 감성주점을 즐기러 온 20~30대 서울 확진자들로 인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22일 서울 동대문구 확진자 4명이 부산 A감성주점을 방문해 일행 4명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 달 27일에는 부산 확진자 1명이 같은 곳을 방문해 대전지역 접촉자 1명이 확정됐다.

부산 B감성주점에는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확진자 1명이 방문한 이후 부산 확진자 2명이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증상 확진자가 방문한 C주점에서는 종사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부산 감성주점에서의 집단감염도 밀폐된 공간에서의 에어컨 가동 때문으로 추정한다.

에어컨 감염 사례는 지난해에도 있었다. 지난해 9월 서울 강동구의 한 텔레마케팅 콜센터가 위치한 건물 8층의 사무실 손잡이와 에어컨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역시 지난해 여름 수십 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던 경기 파주시 스타벅스와 안양 분식집, 서울 강남구 양재동 족발집 등 사례도 에어컨이 주요 감염원으로 지목된 바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하절기를 맞아 에어컨 사용이 늘어나 환기가 미흡해질 우려가 있고 휴가철을 맞아 이동량이 증가하고 감염 위험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밀폐된 실내 환경에서는 맞통풍을 시키는 등 자연환기를 강화해야 하고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