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 박정희 전 대통령”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일본 주요 일간지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대권 도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존경하는 정치인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을 꼽았다.

이 대표는 16일(이하 현지시간)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을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하는데 아직까지 정상회담이 결정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임기 안에 강제징용 문제나 위안부 문제로 경직된 한일관계를 재정립하는 성과를 내고 싶겠지만 일본 측이 거기에 부응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은 큰 성과가 아니더라도 향후 관계 개선을 위한 실마리를 풀 수는 있을 것이다”며 “그것은 한국이 올림픽 개최를 축복하고 이웃나라로서 최대한의 지원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면 일본 측도 역사 문제에서 다소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 “외교관계에서는 양측이 100% 이길 수 없다”며 “한일 양국은 국내의 압박을 느껴도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향후 대권에 도전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당 대표직을 성공시키면 여러 가능성이 생긴다고 생각하지만 서두를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내년 대선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면 가장 공들이고 싶은 것은 국제관계 공부”라며 “한국 정치인은 국내 정치에 능해도 외교에는 아마추어적인 사람이 많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경제적 위상은 높아졌지만 국제적 위상이 높지 않은 것은 그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이 대표는 “한일 지도자와 의원 사이에 불협화음이 있는 것은 유감이다. 장래 이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으로 박정희 전 대통령을 꼽기도 했다. 그는 “한국의 경제발전을 선도하신 분”이라며 “독재자의 길로 들어선 것은 다소 아쉽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 대표는 “나를 정치권에 발탁한 것은 그 딸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탄핵에 몰리고 감옥에 가는 것을 보고 새로운 보수 정치를 이끌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선거를 한 번도 치르지 못해 미숙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본인의 인기가 매우 높아 어디를 가나 환영받는다. 그래서는 지지하는 사람들이 정말 무엇을 원하는지 잘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을 파악할 수 있게 되면 윤 전 총장의 메시지는 더 분명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