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계속 찬물 끼얹으며 자기 정치하는 대표될 것”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선 후보 경선과 관련해 “저는 앞으로 찬물을 계속 끼얹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29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당 대표 입장에서 5%포인트 차로 질 수도 있겠다고 얘기했더니만 ‘대표가 프락치 아니냐’부터 시작해서 ‘왜 찬물 끼얹냐’고 하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 당선될 때처럼 보수가 우세했던 선거를 생각하고 후보만 우리가 되면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침대 축구 비슷하게 하려고 할 것”이라고 했다.

‘대표가 말을 많이 하고 자기 정치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사회자 질문에는 “당 대표가 자기 정치 해야죠”라며 “다만 당에 이득 되는 방향이길 기대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는 자기 정치 안 하나”라며 “후보가 뜨려면 대표가 조용해야 한다는 것도 이해가 안 되는 게, 제가 조용했더니 후보가 뜨던가”라고 반문했다.

최근 당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갈등설이 불거진 데 대해선 “윤 전 총장과 소통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라며 “제 발언 중에 윤 전 총장을 비판한 발언은 찾기 어려울 것이다. 후보에 대한 지적과 후보 캠프의 잘못에 대한 지적은 철저히 구분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 선거 직후 지방선거 공천을 염두하고 정치인들이 움직인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대통령이 되기에 유력한 분들에게 기대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을 수도 있다. 그분들의 선택이 옳을지는 내년 6월 가서 봐야 알 것”이라고 윤 전 총장 캠프에 있는 참모들을 겨냥하기도 했다.

부친의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의원에 대해선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국회의원으로서 누릴 수 있는 불합리한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것이다. 여당이든, 야당이든, 윤 의원 생각에 맞춰서 가는 것이 옳지 않나”라며 “윤 의원이 속된 말로 돈을 태웠느냐, 자산을 투자했느냐가 첫째고, 둘째는 (부친에게) 정보를 제공했느냐다. 그 부분이야말로 확인된 바 없다. 보도의 ‘광풍’이 지난 뒤에 남은 실제 사실관계를 가지고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